Skip to content
Views 2994 Votes 0 Comment 0

Shortcut

PrevPrev Article

NextNext Article

지방간의 대다수는 ‘비알코올성 지방간’…성인 3~4 명 중 1명꼴 해당
과도한 열량 섭취로 인해 발생…암·심부전·치매 등 발병 위험 높여
서울아산병원 최종기 교수는 “합병증 위험 커…조기치료·관리 필수”

게티이미지뱅크


간에 지방이 쌓이는 현상인 지방간. 보통 이 질환을 대수롭지 않게 여긴다. 대부분 음주에서 비롯되는 ‘알코올성 지방간’을 대표적인 지방간으로 인식해 한동안 술만 끊어도 쉽게 치료할 수 있다고 알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방간의 대다수를 차지하는 건 ‘비(非)알코올성 지방간’으로, 알코올성 지방간과 다르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과도한 열량 섭취로 인해 간 전체의 5% 이상 지방이 축적된 경우를 말한다. 이는 평소 술을 마시지 않았는데도 서구화된 식습관, 운동 부족 등으로 영양 섭취가 과도해지면서 남은 영양분이 간에 중성지방으로 쌓여 발병하는 질환이다.

최근 의학계에서는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암과 심부전, 치매 등의 발병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쏟아져 나오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15 일 국내외에서 발표된 최신 의학 논문을 종합하면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여러 추적 관찰 연구를 통해 간염, 간경화 등으로 악화할 뿐만 아니라 이차적으로 췌장암과 심부전, 치매, 심혈관질환 등의 치명적인 질병 발생 위험을 높이는 요인으로 분석됐다.

연구마다 조금씩 다르기는 하지만,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있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과 비교해 10 년 내 심혈관 질환이 발병할 위험이 8∼9배까지 높아지고, 췌장암 발병 위험은 17 %가량 상승한다는 보고가 나와 있다.

또한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는 심부전과 치매가 나타날 위험이 각각 50 %, 38 % 높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한 연구에서는 비알코올성 지방간 지수가 높은 그룹과 중간인 그룹은 낮은 그룹보다 전체적인 사망 위험이 각각 67 %, 19 % 높은 것으로 추산됐다.

게티이미지뱅크


전문가들은 알코올성 지방간은 술을 끊으면 쉽게 치료되지만,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식생활 습관을 개선하지 않는 이상 치료가 쉽지 않다고 지적한다.

특히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대부분 증상이 없어 진단이 늦다. 또 증상이 있다고 해도 오른쪽 상복부가 답답하거나 약간 불쾌한 느낌이 드는 정도다. 하지만 우리나라 성인 3~4 명 중 1명은 비알코올성 지방간에 해당할 정도로 유병률이 높다.

서울아산병원 소화기내과 최종기 교수는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초기에 증상이 없고 큰 문제를 일으키지 않지만, 염증 반응이 생겨 지방간염이 되면 간병변, 간암까지 진행될 수 있다”면서 “이때부터는 각종 암은 물론 심혈관질환 등의 합병증이 생길 위험이 높은 만큼 조기에 치료하고 환자 스스로 관리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권고했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자가진단 체크리스트를 이용하면 조기 발견에 도움이 된다. 만약 특별하게 느껴지는 증상이 없더라도 7가지 중 여러 개가 해당한다면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아보는 게 좋다.

체크리스트를 보면 ▲허리둘레나 체중이 정상 수치보다 높음 ▲평소 패스트푸드나 튀김 등 고칼로리 음식과 야식을 즐김 ▲당뇨병 또는 고지혈증이 있음 ▲소화가 잘 안 되고 가스가 차는 느낌 ▲오른쪽 상복부에 가끔 뻐근한 느낌이 듬 ▲소변이 진한 갈색을 띠고 대변의 색이 밝아짐 ▲아침에 일어나기 어렵고 피로와 권태감이 오랫동안 지속됨 등이다.

게티이미지뱅크


비알코올성 지방간을 치료하는 확실한 약은 아직 없다. 따라서 비알코올성 지방간과 관련된 당뇨병, 비만, 대사증후군 등의 원인을 먼저 치료해야 간도 좋아진다. 과학적으로 검증되지 않은 민간요법, 생약제 등은 사용하지 않는 게 바람직하다.

먼저 체중을 줄여야 한다. 대부분의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는 과체중 혹은 비만을 동반한다. 근육량과 체지방량을 측정해 정확하게 분석하는 게 좋겠지만, 체질량지수( BMI )와 허리둘레만으로도 손쉽게 파악할 수 있다. 만약 비알코올성 지방간으로 진단됐다면 현재 체중의 10 %를 3~6 개월 이내에 서서히 줄여야 한다. 갑작스러운 체중 감량은 지방간을 악화시킬 수도 있다.

또한 식사량을 줄여야 한다. 식사량은 한 번에 급격히 줄이는 대신 조금씩 줄이는 방법이 좋다. 또 식사를 거르는 것은 그다음 식사 시간에 과식을 부를 수 있어 좋은 방법이 아니다. 야식을 피하고 기름에 튀긴 음식보다는 삶은 음식이 좋다. 당분이 들어간 음료수 대신 물이나 차 종류를 마시는 게 좋고, 라면?케이크?삼겹살?햄?콜라 등은 과하게 섭취해서는

이와 함께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도 중요하다. 운동은 각자의 상황과 체력에 맞게 빠르게 걷기?자전거 타기?조깅?수영?등산 등 유산소 운동을 꾸준히 일주일에 3번 이상, 한 번 할 때 30 분 이상 하는 것이 좋다. 매일 규칙적으로 운동할 수 있으면 더 좋다. 다만 무작정 운동을 시작하기보다는 준비 운동을 철저히 하면 혹시 모를 몸의 이상을 미리 방지할 수 있다.

 

Atachment
Attachment '3'
Attach Images or Files

Drop your files here, or click the button to the left.

Maximum File Size : 0MB (Allowed extentsions : *.*)

0 file(s) attached ( / )

List of Articles
No. Subject Author Views Date
Notice 이용규칙 😀익명708 22 2022.11.23
52069 친오빠한테 연애 상담하면 안되는 이유 ㅋㅋ file 😀익명957 5 2022.12.09
52068 강아지 키우는 집의 새벽 일상.jpg file 😀익명169 12 2022.12.08
52067 귀여운 눈빛에 살기가 느껴지는 아이돌.gif file 😀익명640 12 2022.12.08
52066 친가족들도 힘들다는 옷장공유 하고있는 아이돌 file 😀익명637 10 2022.12.08
52065 거북목보다 더 심한 증상이라는 버섯증후군 (+진단법) file 😀익명705 11 2022.12.08
52064 걸그룹 내 싸움과 불만을 없애는 방법.jpg file 😀익명607 12 2022.12.07
52063 의외로 맛있다는 음식 조합들.jpg file 😀익명869 12 2022.12.06
52062 야구선수 노안 올타임 레전드.jpg file 😀익명857 10 2022.12.06
52061 피자에 곰팡이가 피었다고 따지는 리뷰.jpg file 😀익명300 12 2022.12.06
52060 인스타는 못하지만 1달 만에 팔로워 30만명이 증가한 남돌.jpg file 😀익명355 26 2022.12.06
52059 전설의 취사병 😀익명888 14 2022.12.06
52058 중소기업 면접 탈락한 이유.jpg file 😀익명930 14 2022.12.05
52057 악뮤 이수현, '커튼콜' O.S.T 가창… 오늘(5일) 발표 file 😀익명257 13 2022.12.05
52056 100억 잭팟 터진 연예인 모친의 진실.jpg file 😀익명142 17 2022.12.04
52055 활동하는 동안 월드컵이 7번 개최된 아이돌 ㄷㄷㄷ file 😀익명504 17 2022.12.04
52054 본의아니게 유출 되어버린 아이돌 비공개 멤버...jpg file 😀익명195 16 2022.12.03
52053 알고보면 훈훈한 사진인 원스타 따봉짤.jpg file 😀익명814 9 2022.12.03
52052 일진한테 찍힌 학생의 최후 file 😀익명773 42 2022.12.02
52051 친누나의 고해성사.jpg file 😀익명721 13 2022.12.02
52050 제주도에서 볼 수 있다는 배트맨 file 😀익명994 21 2022.12.01
List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604 Next
/ 2604